청심국제병원

Home > 진료안내 > 진료과안내 > 이비인후과 > 질환/검사정보

축농증

축농증이란?

축농증(부비동염, 또는 부비강염)이란 부비동에 염증으로 인한 화농성 콧물이 고여있는 상태를 말하는 것으로, 축농증의 정확한 병명은 부비 동염입니다. 부비동염은 질병의 기간에 따라 급성 또는 만성 부비동염으로 나뉘게 됩니다.
급성 부비동염은 부비동염 증상의 지속기간이 4주 이내인 경우를 말하며 만성 부비동염은 3개월 이상 부비동염의 증상이 계속되는 경우를 말합니다.

증상

급성 부비동염에서는 권태감, 두통, 미열과 함께 코막힘, 콧물과 부비동 부위의 통증이 올 수 있습니다. 통증이 급성 부비동염의 가장 주된 증상인데 주로 머리 앞쪽의 통증이나 얼굴부위의 통증이 흔하며 치통도 생길 수 있는데, 이러한 통증은 아침 기상 시에 시작해서 정오경에 가장 심하고 오후가 되면 점점 호전됩니다.
만성 부비동염에서는 코막힘, 지속적인 누런 콧물, 코 뒤로 넘어가는 콧물 등이 생기며 더 진행하면 후각 감퇴, 두통 및 집중력 감퇴 등이 나타납니다. 귀나 목에도 영향을 미쳐 만성 후두염, 기관지염 등의 호흡기 질환이나 중이염과 같은 귀질환이 합병되기도 합니다.

원인

부비동은 각각 자연공이라는 구멍을 가지고 있으며 점막은 생성된 분비물을 이 자연공으로 밀어내어 부비동 속을 깨끗하게 유지하고 있습 니다. 부비동염이 생기는 가장 기본적인 기전은 다양한 원인에 의해서 생기는 자연공의 폐쇄와 부비동 점막의 기능저하가 주된 원인입니다. 어떠한 구조적이나 생리적인 조건이 부비동 분비물의 배설을 방해하게 되면 부비동 내에 분비물이 고이게 되고 부비동은 세균이 자라기에 좋은 상태가 됩니다. 세균에 의해 감염이 되면 점막에 염증이 생기고 부비동 내에 농이 차게 되어 일반적으로 말하는 축농증이 됩니다.
급성 부비동염의 원인으로는 감기에서 속발하는 급성 비염이나 인두, 치아감염, 비중격만곡증과 같은 구조의 이상 등 이외에 알레르기,
비강내 종양으로 인한 폐쇄, 수영, 외상, 악안면 기형 등을 들 수 있습니다. 그 외에 부비동염에 잘 걸릴 수 있는 소인으로는 기온, 습도의
변화, 대기오염, 비위생적인 생활환경, 비타민 A, D 등의 영양결핍과 유전적인 소인도 있다고 합니다.
만성 부비동염은 급성 부비동염이 적절히 치유되지 않거나 급성 염증이 반복될 때 생기는데 계속되는 부비동 점막의 염증으로 자연공의 폐쇄 가 회복되지 않고 더 심해지는 악순환을 초래하여 부비동의 점막의 병변이 만성화하게 됩니다.

진단

진단은 우선 환자의 증상과 병력으로 이 질환을 의심해 볼 수 있으며 이비인후과 진찰로 코안을 관찰하게 되는데 이 때 내시경을 사용합니다. 내시경검사는 비강 및 부비동 질환의 검사에 널리 사용되는 것으로 화농성의 콧물이 부비동의 자연공을 통해 나오는 것을 더 자세히 볼 수 있어서 부비동염의 진단에 아주 유용합니다. 또한 구조적인 이상이나 비용(물혹), 종양의 존재 등도 잘 파악할 수 있습니다.
방사선검사(엑스레이 검사)를 통해 질환을 확진하게 되는데 단순촬영으로 알 수도 있지만 특수한 부비동염이나 종양이 의심되는 경우 또는 수술을 해야 할 필요가 있을 때는 좀더 자세하게 보기 위하여 부비동 부위의 전산화단층촬영(CT)이 필요합니다. 자기공명영상(MRI)은 부비 동염의 진단보다는 부비동의 종양이 의심될 때 시행합니다.

사진 1
단순 엑스레이 검사에서 부비동(상악동)에 고여 있는
분비물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사진 2
컴퓨터 단층촬영에사 부비동과 코안을 메우는 물혹과
분비물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경과와 예후

부비동염은 적절한 항생제 치료와 필요한 경우 수술적인 치료를 통해 얼마든지 완치가 가능한 병입니다. 일부 물혹에 의해 만성 부비동염이 생긴 환자들의 경우 수술 후에도 물혹이 계속 재발하여 여러 번 수술을 받아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러나 최근에는 수술 후 약물치료를 병행함으로써 물혹의 재발률이 많이 감소되어 대부분의 환자들은 만족스런 생활을 할 수 있습니다.

합병증

사진 3
축농증이 안구(눈 안쪽)와 두개내(뇌)로
퍼진 것을 MRI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급성 및 만성 부비동염을 적절하게 치료하지 않으면 합병증이 생길 수 있는데 특히 부비동에 인접해 있는 눈이나 뇌쪽으로 염증이 퍼져 심각한 문제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이러한 합병증은 항생제가 발달함에 따라 발생 빈도가 많이 줄었으나 최근 증가 추세에 있는 항생제 내성을 가진 세균에 감염 되었을 때, 항생제 치료가 부적절하게 되었을 때 또는 수술적 치료가 적당한 때에 이루어 지지 않았을 때, 환자의 저항력이 약해져 있을 때 등의 경우에 종종 심각한 합병증을 초래하기도 하며 심한 경우 사망할 수도 있습니다.
눈의 합병증으로는 안구주위에 다양한 정도의 염증을 일으킬 수 있어 심한 경우 안구의 돌출이나 시력장애가 올 수도 있습니다. 뇌쪽으로 염증이 퍼지게 되면 뇌막염이나 두개내의 농양으로 발전 하여 높은 사망률을 보입니다.

치료

부비동염의 치료원칙은 막혀있는 부비동의 자연공을 열어주어 부비동의 환기 및 배설을 유지하는 것입니다. 급성 부비동염이나 소아의 경우 는 항생제 등의 약물 치료가 우선이며, 반응이 있는 경우는 콧물의 화농 정도가 좋아져서 색이 엷어지고 점도가 묽어지며 차츰 양이 줄고 코로 숨쉬기도 좋아집니다. 일반적으로 2주 정도의 투약 치료로 만족할 만한 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생리식염수를 이용하여 코안을 세척 하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는데 필요에 따라 주사바늘로 코안에서 부비동 안으로 구멍을 뚫은 뒤 부비동 내를 세척할 수도 있습니다. 소금물이나 죽염 등으로 코를 세척하는 자가치료법은 잘못하면 코점막을 손상시켜 오히려 병을 악화시킬 수도 있으므로 전문의의 조언이 꼭 필요합니다. 급성 부비동염이지만 충분한 약물치료에도 듣지 않는 경우는 수술적인 치료도 고려해 볼 수 있습니다.
만성 부비동염의 경우는 우선 항생제를 3-8주간 투여하게 되며 염증이 심하게 진행되어 있는 경우에는 수술적인 치료가 원칙입니다.
수술적인 치료는 염증이 있는 부비동의 자연공을 개방하여 환기와 배설이 되게 하고 원인이 될 수 있는 코 안의 구조적 이상을 교정하는 것 입니다. 과거에는 윗입술을 들고 입안으로 절개를 가해 부비동으로 접근하는 방법을 주로 사용하였으나 최근에 들어 내시경수술이 발달되면 서 일부 특수한 경우를 제외한 대부분의 부비동염은 내시경을 이용하여 수술하게 됩니다. 특히 최근에는 흡입 절삭기의 발달에 따라 과거 수술하기 힘들었던 용종(물혹, 코버섯)의 수술도 안전하게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사춘기 이전 연령의 소아에게 있어서 코 안의 수술은 얼굴 뼈의 성장에 지장을 줄 수 있으므로 과거에는 금기시 되어 왔으나 최근 내시경, 레이저, 흡입 절삭기 등이 도입되면서 투약 치료에 반응이 없는 9-10세 이상의 아동에게도 선택적으로 시술이 가능해졌습니다.

예방법

부비동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며 급성 부비동염이 생기면 빨리 치료를 하여야 합니다. 또한 코를 세게 풀어 중이염 등의 다른 문제를 일으키지 않도록 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또한 부비동염이 생기는데 영향을 주는 여러 가지의 요인들이 있는데 비중격만곡증 같은 구조적인 이상이나 알레르기비염, 치아의 염증 등과 부비동염의 원인이 될 수 있는 이상들을 미리 잘 치료함으로써 부비동염이 발생하는 것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이럴땐 의사에게

코막힘, 콧물, 코가 목뒤로 넘어가는 등 코의 증상이 2주 이상 지속되거나, 자주 재발한다면 전문의에게 상의하시기 바랍니다.

부비동내시경 수술의 절차

우선 외래에서 진찰과 검사를 통해 만성 부비동염(축농증)으로 진단이 되고 수술이 필요하다고 판단이 되면 환자의 계획과 병원사정을 고려 하여 적당한 날짜를 정하게 됩니다. 수술날짜 1주일 전쯤에 간단한 피검사와 심전도, 흉부 방사선검사를 하여 전신상태가 수술을 받는데 이상이 없나를 확인하게 되는데 이러한 검사에서 이상 소견이 있을 때에는 해당하는 각 과에서 정밀검사를 받을 수도 있습니다.
대개 수술 하루 전에 입원하게 되며 담당주치의 면담을 통해 수술에 대한 설명을 듣게 되며 수술 전 준비를 하게 됩니다.
수술은 어른의 경우 국소마취 또는 전신마취로 행해지고 어린이의 경우 전신마취로 하게 되며, 수술에 소요되는 시간은 상태에 따라 30분에서 두시간 정도이며 대기시간, 마취시간 등을 합쳐 2-3시간이면 병실에 돌아오게 됩니다.

수술후 주의점

수술 후에는 지혈을 위하여 코 안에 심지를 가지고 나오게 되는데 이 심지는 수술 후 다음날 또는 그 다음날 제거하며 이 때 약간의 출혈이 있을 수 있습니다. 퇴원은 수술 후 상태에 따라 결정하게 됩니다. 퇴원 후 몇 개월 동안 1-2주에 1회 외래에서 통원치료를 받게 되며, 그 기간 동안은 콧속에 생기는 응고혈액과 콧물 등으로 인하여 코막힘 증상이 계속되는 경우가 많고, 코가 시리거나 눈이 아플 수도 있습니다.
이러한 증상은 대개 외래 통원치료가 끝날 때쯤이면 없어지게 됩니다.
감기에 걸리면 다시금 부비동염의 증세가 나타날 수 있으나 이는 대개 급성 염증에 의한 경우이므로 대부분 다시 수술을 하지 않고 약물투여 로 회복됩니다. 그러나 용종이 병발된 축농증의 경우는 기존의 축농증 병변이 수술로 다 제거되어도 다시 축농증이 생기는 체질인 경우가 많으므로 계속적인 외래관찰이 필요하며 재수술이 필요한 경우가 있습니다.